한컷뉴스

철원군 돼지 열병 확산방지 총력,태봉제 행사 취소

편집국 0 09.24 14:08

41731f3387798428044536d9043bc933_1569301619_4092.JPG 

원군이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태봉제를 전격 취소했다.

 

철원군은 24일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 긴급 대응회의를 열고 태봉제 등 다수가 모이는 각종 행사를 취소하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철원군은 23일 김포에 이어 24일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4번째 확진 판정이 남에 따라 1010일부터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태봉제를 전격 취소했다.

 

이외에도 철원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2차 국방개혁 관련 접경지역 실무대책회의도 장소를 변경하거나 취소하기로 했으며, 서면 면민 한마음 대회는 뒤로 연기하기로 하는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또 철원 DMZ평화 꽃송이 축제로 인기를 끌며 많은 방문객들이 찾고 있는 고석정 꽃밭에는 방역소를 설치해 소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41731f3387798428044536d9043bc933_1569301665_961.JPG

 

철원군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 파주와 연천, 김포 지역에서의 확산 방지를 위해 갈말읍 강포리와 철원읍 율이리, 동송읍 오지리 등 3곳의 거점소독소를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44개소의 돼지농장에 통제초소를 설치하고 수의사 등 필수 출입 인력을 제외한 사람과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철원군 관계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 부득이 군민의 축제인 태봉제를 취소하기로 했다모든 행정력을 총동원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낭만도시 춘천뉴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