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안전

강원대학교,전공의 경계를 허물다!

춘천뉴스 0 0 0

304ef3984180bccebd9016899d12cb77_1565324766_4006.jpg

원대학교(총장 김헌영)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인재양성을 위해 단과대학 통합과 유연한 학사 생태계 구축 등 ‘최고의 교육혁신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강원대학교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가상현실, 디지털 헬스케어와 같은 새로운 첨단기술의 발달로 인한 급격한 사회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창의·협동 인재 양성’을 목표로 대대적인 혁신과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강원대가 추진하고 있는 교육혁신의 핵심은 시대 흐름에 맞는 「유연한 학사 생태계 구축」으로, 단과대학 통합, 자유전공학부 및 미래융합가상학과 도입, 연계전공 확대 등 기존 학문간 경계를 허물고 특성화 전략을 통한 새로운 학문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다.


304ef3984180bccebd9016899d12cb77_1565325443_9304.jpg

강원대는 우선 2019학년도부터 ▲공과대학+문화예술대학(통합명칭 : 문화예술․공과대학) ▲농업생명과학대학+평생학습중심학부(통합명칭 : 농업생명과학대학) ▲인문사회과학대학+디자인스포츠대학(통합명칭 : 인문사회․디자인스포츠대학)이 각각 「통합 단과대학」으로 출범했다. 이를 통해, 서로의 학문적 정체성은 유지하면서 미래사회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특성화 전략을 취해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더불어, 강원대는 인문사회, 자연과학, 예체능 계열부터 의학계열의 간호대학, 약학대학, 수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과 법학계열의 법학전문대학원 등 다양한 전공을 운영하고 있는 종합대학으로서의 장점을 살린 ‘다전공 제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특히, 「자유전공학부」를 신설해 아직 명확하게 진로를 정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대학 입학 후 본인에게 맞는 전공을 주도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304ef3984180bccebd9016899d12cb77_1565324816_8767.jpg

자유전공학부는 학생들이 입학 후 1년간 진로탐색 및 학습법(전략) 이수 후 2학년 진학 시 희망전공을 선택하는 학제로, 올해 춘천캠퍼스는 정시모집에서 128명, 삼척캠퍼스는 수시모집 45명, 정시모집 29명을 각각 선발했다.

또한, 「미래융합가상학과」는 기존 전공 교육과정의 한계를 극복한 새로운 모듈형 전공 교육과정으로, 학문간 융합과 신산업 대응을 위해 유사한 성격의 학과를 한데 모아 시너지 효과를 내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304ef3984180bccebd9016899d12cb77_1565325174_3485.jpg

설치된 전공으로는, ▲데이터 수집, 저장, 분석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이터사이언스학과(춘천)’ ▲첨단 테크놀러지와 전문적인 무대미술 창작과정을 교육하는 ‘아트앤테크놀러지학과(춘천)’ ▲인문학과 예술의 치유적 힘을 활용하는 ‘인문예술치료학과(춘천)’ ▲피부, 헤어, 메이크업 등 화장품 제조기술을 교육하는 ‘화장품과학과(춘천)’ ▲유리와 세라믹스의 조화를 통해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유리세라믹스융합학과(삼척)’ ▲창업분야 비즈니스맨 양성을 위한 ‘창업학과(삼척)’등이 운영되고 있다.

 


304ef3984180bccebd9016899d12cb77_1565325125_4065.jpg
 

김헌영 총장은 “대학은 학생들이 사회로 진출하기 위한 마지막 관문으로 사회의 변화를 무시한 교육이 이루어질 수 없다. 새로운 시대를 이끌 인재는 미래 산업을 주도할 혁신 기술과 인문학적 소양에 바탕을 둔 창의성과 통찰력을 갖춰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학생들이 하나의 전공에 갇혀 있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길을 개척해 앞서가는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Comments